고객센터

알려드립니다.

은행·카드·캐피털까지 눈독...P2P시장 '후끈'
등록일  2018-10-29 17:53:43  |  작성자  helios99au@nate.com 조회  1283
금융회사들이 개인간거래(P2P) 대출 투자에 벌써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21일 금융당국이 금융회사의 P2P 대출 투자 참여를 일부 허용하도록 추진한다고 하자 일주일 정도 만에 금융사들은 P2P업체들에 투자 의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금융권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8퍼센트·렌딧·팝펀딩 등 신용대출 전문 P2P업체에 금융회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 현대캐피탈은 일부 신용대출 P2P상품에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발표 후 시중은행·신용카드사·캐피털사·저축은행 등 4곳으로부터 연락이 왔다”면서 “당국이 P2P대출 기관투자 방침을 내년 확정하게 되면 좀 더 구체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한 신용대출 P2P업체의 경우 이전부터 현대캐피탈이 대출 상품에 투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의 발표 후 이 P2P업체는 앞으로 기관투자를 늘려갈 예정이지만 이전까지만 해도 당국 눈치를 보느라 현대캐피탈의 투자를 소극적으로 받아올 수밖에 없었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기관투자를 유권해석으로 사실상 금지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6년 P2P업체 비욘드펀드는 기관투자를 받아 대출을 공급하는 서비스인 ‘써티컷’을 준비했지만 금융당국은 “금융기관이 P2P업체에 대출업무를 대신 수행하도록 하면 업무위탁 관련 규정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불허한 전례가 있다.  

그러나 이번에 금융당국이 이에 대한 입장을 긍정적으로 선회한 만큼 P2P업계는 기대에 찼다. 금융위원회가 관련 종합 개선방안을 내년 1~2월 중에 마련한다고 한 만큼 내년부터 시장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커진다는 예상이다. 현재 8월 말 기준 신용대출 P2P 시장의 대출잔액은 2,000억원 정도로 같은 기간 7,000억원에 달하는 부동산대출 P2P의 3분의1 수준으로 적은 편이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부동산P2P 쏠림현상을 신용대출 P2P에 대한 기관투자 허용을 통해 완화하겠다는 의도다. 단 금융위가 기관투자의 ‘제한적’ 허용으로 보수적 입장을 유지해 기관투자액의 상한선이 적용될 수도 있다. 현재 정부의 P2P투자 가이드라인은 개인 투자자는 부동산 대출 상품은 1,000만원, 이외 신용대출은 2,000만원을 한도로 하는데 기관투자는 이를 상회하면서도 무한대로 마냥 두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앞서 기획재정부에서는 내년 1월부터 P2P 투자시 세율인하를 적용하기로 하고 이번에 금융위에서 기관투자를 허용해준다면 앞으로 국회도 관심을 갖고 P2P대출 관련 법안 통과를 시켜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S63O14RJ6
목록